[허영인의 그림산책] 우리, us
[허영인의 그림산책] 우리, us
  • 허영인
  • 승인 2019.11.0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 산책


 

 

 

 

우리_ 캔버스에 유화 60.6 x 50cm 2019년
우리_ 캔버스에 유화 60.6 x 50cm 2019년

 

처음 해본 함께를 위한 진정한 노력.


로맨틱이라는 형용사로 둔갑된 사랑은

정작 그와 반대되는 성격의 동사임을..

이해, 인내, 오래참음과 같은 것들을 실천하는.

 

나는 아직도, 그리고 그때도 사랑을 '내가' 할 수 없었다고..
 

우리는 서로의 다름을 함께할 수 없게 되었지만 

각자 행복의 길을 걸을 수 있기를.

 

쉽지않은 '함께',

하지만 나아가야할 길.

 

서로를 향해 해야할 노력, 

사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