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독의 취향_ 이병률 '이별의 원심력'
낭독의 취향_ 이병률 '이별의 원심력'
  • 저자극 감성채널
  • 승인 2019.09.2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아이슬란드에 도착하려다 길을 잃습니다
어디인지도 모르면서 냄새를 따라 내려서 그렇습니다

광채는 사그라들고 공기는 줄어들고 나는 마비되었습니다
이별의 원심력의 영향권에 들어와 있기 때문입니다

나는 이제 사라지기 위해 아이슬란드 폭포에 와 있습니다

바깥의 일은 어쩔 수 있어도 내부는 그럴 수 없어서
나는 계속해서 감당하기로 합니다
나는 계속해서 아이슬란드에 남습니다

눈보라가 칩니다
바다는 잘 있습니다
우리는 혼자만이 혼자만큼의 서로를 잊게 될 것입니다

- 시집 <바다는 잘 있습니다> 이병률, 문학과지성사

 

낭독의 취향은 무민(無mean)시대에 저자극 속 고의미를 찾는 저자극 감성 콘텐츠입니다. 에세이, 시, 소설, 그리고 가사를 낭독하고 때로는 여러분의 이야기도 낭독해 드리겠습니다. 일상에서 쌓인 스트레스를 저자극 콘텐츠로 디톡스 하시기 바랍니다. 

* Together We Can Projec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