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오빠 이관희 출간
교회오빠 이관희 출간
  • mytwelve
  • 승인 2019.07.18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은주에게 이관희는 ‘엄친아’이면서 첫사랑이었다. 이별의 아픔 뒤에 다시 만나 결혼하기까지 10년이 걸렸다. 달콤한 신혼과 전쟁 같은 적응기를 보낸 후 3년 만에 예쁜 딸을 낳고 세상 제일 행복한 여자가 되었을 때, ‘비극의 문’이 열렸다. 

출산 후 한 달도 되기 전에 남편이 ‘대장암 4기’ 판정을 받은 것이다. 그때 오은주(1983년생)는 중학교 음악교사였고, 남편 이관희(1979년생)는 글로벌 IT회사인 퀄컴 코리아(Qualcomm Korea)의 차장으로 전도양양한 인재였다.

고난은 혼자 오지 않았다. 3개월 만에 시어머님의 ‘비극적 죽음’이 닥쳐왔다. 한결같은 믿음의 사람 ‘교회오빠’ 이관희의 피눈물을 지켜보는 것만도 아내에겐 지독한 형벌이었다. 모든 것이 자신의 탓이란 자책이 들어 견딜 수 없었다. 

그러나 그것이 끝이 아니었다. 다시 4개월 만에 이번에는 아내 오은주가 ‘혈액암 4기’ 진단을 받게 되었다.

서로 용서하고 위로하며 이 세상 어느 커플보다도 더 친밀한 사랑의 관계가 되었고, 투병생활 중에도 소소한 행복들을 놓치지 않았다. 남편의 신앙은 감히 ‘살아있는 욥’이라 할 만큼 깊어졌고, 너무나 세속적이었다고 털어놓는 아내는 이제 믿음의 사람이자 배려심 많은 봉사자가 되었다.

 

“삶을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소중한 영화!”
“이 영화를 보기 전과 후로 인생이 나뉠 것 같다. 꼭 보길 바란다.”
“종교의 유무를 떠나 삶과 죽음의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는 감동적인 영화”

영화를 본 관객들의 감상평과 반응은 뜨거웠다. 
네이버 관람객 평점은 9.87점. 독립영화로는 놀라운 기록이다. 

개봉 2개월 만에 10만 관객 돌파는 죽음 앞에서도 숭고한 삶의 태도를 보여준 고 이관희 집사의 진정성 그리고 그의 삶에 뜨거운 응원을 보내준 관객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감동 휴먼 다큐멘터리 영화 ‘교회오빠’가 책으로 출간되었다.
‘교회오빠’를 연출한 이호경 감독과 고 이관희 집사의 아내 오은주 집사가 영화에서 다 보여주지 못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진심 가득한 글로 담아냈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감동과 기적의 스토리가 다시한번 전국을 울리며 깊고 넓게 퍼져나갈 것이다.

 

인터넷 구매 : 인터파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