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를 더 많이 사랑하기 위해 더 적게 사랑하라
서로를 더 많이 사랑하기 위해 더 적게 사랑하라
  • 크리스찬북뉴스
  • 승인 2019.06.0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파이퍼가 결혼을 앞둔 당신에게/ 존 파이퍼/ 박상은/ 생명의 말씀사

결혼, 꼭 해야만 하나요?

 
결혼을 앞둔 예비 부부에게 이런 질문을 한다면 과연 뭐라고 대답할까요? 이 책은 마치 존 파이퍼 목사가 상담실에 앉아 있는 결혼을 앞둔 예비 부부에게 그와 같은 본질적인 질문을 던지고, 그들의 결혼생활에 꼭 필요한 교훈을 친밀하게 그리고 힘주어 전달해주는 장면을 옆에서 받아 적은 것처럼 느껴집니다. 존 파이퍼가 책을 통해 진행하는 결혼 예비 학교라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존 파이퍼는 소개가 필요 없는 미국 복음주의 내에 가장 유명하고 영향력 있는 목사 중 한 사람이고, 휘튼 칼리지와 풀러 신학교를 거쳐 뮌헨 대학에서 신학 박사 학위를 받고, 베들레헴 침례교회에서 33년간 담임목사로 섬긴 목사이자 신학자, 저자입니다. 또한 “결혼”을 주제로 한 책인 만큼 그의 50년간 신실한 결혼생활도 소개할 만한 내용입니다.
 
이 책이 더 개인적으로 친밀한 상담 시간처럼 느껴지는 이유는 처음 1, 2장이 “존 목사님께 물어보세요”라는 팟캐스트 내용을 간추린 것이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팟캐스트에서 존 파이퍼는 질의응답 형식으로 질문한 대상에게 직접 말하듯이 대답을 하는데, 1장에서 “결혼 생활은 부부가 ‘함께’하는 무엇이 아니라, 두 사람이 ‘떨어져서’ 각자 예수님을 만나고 거듭거듭 자신을 예수님께 드림으로써 깊은 만족감을 경험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16페이지). 2장에서는 “그리스도인의 결혼식은 사랑하는 두 사람과 신성한 혼인 서약, 그리고 그리스도를 드높이는 결혼의 의미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라고 말하며 스몰 웨딩을 추구하라고 적극적으로 권면합니다(22페이지). 
 
각각의 챕터 앞에는 QR코드가 달려 있는데, 이를 통해 존 파이퍼 목사의 음성으로 각 장의 내용을 직접 들을 수 있습니다. 영어에 익숙한 분들에게는 실제 상담실에서 육성으로 결혼 상담을 받는 것 같은 느낌을 줄 것입니다.
 
또 이 책의 기발하고 독특한 점이 있는데, “교환 일기”처럼 책을 사용하게 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예비 부부 중 한 사람이 먼저 한 챕터를 읽고 챕터 끝에 있는 메모장에 메시지를 남기면, 상대방이 책을 건네받아 같은 챕터를 읽고 상대가 남긴 메시지를 읽은 후 바로 옆에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적게 되어 있습니다. 예비 부부가 이런 방식으로 6장까지 함께 읽으면서 깊이 교제를 나눈다면 유익한 결혼 준비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부록 2’에는 부부가 결혼을 준비하면서 점검할 다양한 질문들이 나오는데, 신앙의 관점, 예배와 헌신에 대한 생각, 자녀 계획, 소비 스타일, 여가 활동, 갈등 해결, 일, 친구 등 결혼 생활에 많은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부분을 결혼 전에 미리 점검해볼 수 있도록 돕는 실질적인 질문으로 채워져 있습니다. 이 질문은 예비 부부뿐만 아니라 모든 부부가 서로 심도 있게 나눠야 할 좋은 내용입니다.
 
어쩌면 결혼에 관련된 신앙 서적이 뭘 말할지 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릅니다. 남녀가 서로 다름을 이해하라는 조언, 남녀의 역할을 다하라는 권면, 서로 사랑하고 용서하며 갈등을 해결하라는 교훈, 이혼은 하지 말라는 책망…
 
물론 이 책은 그런 부분도 성경을 근거로 정확하고 분명하게 제시하는 책입니다. 하지만 동시에 존 파이퍼가 “내가 쓴 책들은 한 권을 읽으면 다 읽은 것과 다름없다”라고 스스로 말한 것처럼, 이 책은 존 파이퍼의 모든 책에서 강조되는, 그러나 다른 사람의 책에서는 그만큼 강조되지 않는, 예수 그리스도를 갈망하는 신학, 하나님 자체를 다른 그 무엇보다도 추구하는 열망을 담은 결혼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아주 특별합니다.
 
그것은 책의 마지막 장에 존 파이퍼가 자기 아들에게 써준 시에도 잘 나타나는데, 시의 제목은 “더 많이 사랑하고 더 적게 사랑하라”입니다. 아내를 그 어떤 물건, 사람(부모와 자녀를 포함하여), 그리고 자기 목숨보다 더 사랑하라고 권면하면서 동시에 아내보다 하나님을 더 사랑하라(거꾸로 말하면 아내를 하나님보다 더 적게 사랑하라)고 호소합니다.
 
하나님의 형상으로 만들어진

네가 사랑하는 그 여인을

우상처럼 숭배하지 말거라.

이는 현명하지도 다정하지도 않은 일.

네가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사람에게

가치를 더하시는 그분, 하나님을 

그 여인보다 더 사랑하렴(114페이지).
 
하나님께서 사도바울을 통해 분명하게 밝히신 것처럼 결혼이 그리스도와 그의 백성의 언약 관계, 그 아름답고 영광스러운 영원한 가치를 세상에 드러내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라면(엡 5:32) 마땅히 부부는 두 사람이 서로 사랑하기에 앞서 결혼이 궁극적으로 드러내고자 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을 무엇보다 더 사랑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존 파이퍼는 이렇게 말합니다.
 
결혼은 하나님의 진실하심과 존귀하심과 아름다우심과 위대하심을 더욱 크게 드러내기 위해 존재합니다. 하나님이 결혼을 더욱 크게 드러내기 위해 존재하시지 않습니다. 이 순서가 피부로 와닿지 않는다면,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결혼이 아닌 하나님의 영광과 경쟁하는 결혼을 경험할 것입니다(98페이지)
 
이런 측면에서 존 파이퍼는 결혼을 앞두고 기대감에 한껏 부푼 예비 부부에게 “왜 결혼을 하려고 하는가” 진지한 질문을 던집니다. 결혼의 궁극적인 목적이 무엇인지 제 방향을 찾아주려고 노력합니다. 그리고 결혼을 앞둔 예비 부부에게 결혼식을 위한 수많은 준비보다 더 중요한 준비는 결혼이 궁극적으로 나타내려는 그것, 하나님의 영광을 부부가 더 많이 사랑하고 갈망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것은 참으로 신선하고 강렬한 충격입니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결혼이라고 말을 하지만 부부가 결혼을 준비할 때 현실적으로 하나님은 그 가운데 거의 언급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고려대상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뷔페와 부케, 초대할 손님과 결혼 앨범, 신혼여행지나 결혼 후 살 집 등에 하나님은 언제나 뒤처지기 때문입니다. 결혼 후에도 그것은 마찬가지입니다. 부부 관계나 친척 관계, 경제 문제, 자녀 양육이 하나님보다 우선입니다.
 
그래서 파이퍼 목사의 이 말은 참 충격으로 와닿습니다.
 
사람들이 이(하나님의) 영광을 알고 소중히 여기는 데 거의 아무런 에너지나 시간을 들이지 않는다면, 어떻게 그들이 결혼을 통해 이 영광의 진실함과 존귀함과 아름다움과 위대함을 드러내는 삶을 살 수 있을까요?

…결혼한 사람들의 마음에 하나님의 주권과 영광에 대한 열정이 없다면, 결혼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것이 되지 못합니다(106페이지)
 
그리스도인의 결혼을 달라야 합니다. 신랑 되신 그리스도께서 신부로 삼은 교회의 두 지체가 그 영광스럽고 존귀한 하나님의 영광을 가시적으로 드러내기 위한 결혼을 앞두고 있다면 그 두 사람은 마땅히 그리스도의 영광을 가장 많이 사모하는 거룩한 습관을 훈련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창세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넘치도록 그들에게 베푸신 은혜와 사랑에 흠뻑 젖어 그 힘으로 서로를 사랑하고 섬기고 용서하고 세워줘야 합니다. 그것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결혼하는 모든 부부가 누릴 수 있는 가장 큰 능력의 근원이며 그리스도를 모르는 부부가 누릴 수 없는 특별한 은혜입니다.
 
“존 파이퍼가 결혼을 앞둔 당신에게” 이 책을 통해 주는 고귀한 선물을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결혼을 앞둔 그리스도인 부부가 이 책을 통해 하나님이 그들의 결혼을 통해 궁극적으로 드러내기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지 잊지 않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동시에 그것이 참으로 두 사람에게 참된 행복을 가져다 준다는 약속을 기억하기를 원합니다.
 

존 파이퍼가 결혼을 앞둔 당신에게/존 파이퍼/박상은/생명의 말씀사


조정의
크리스찬북뉴스 편집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