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개입
하나님의 개입
  • 제제글씨
  • 승인 2019.01.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끔은 눈이 어두워져 하나님 당신께서는 왜 아무 것도 안 하시느냐고 원망 섞인 소리를 내뱉을 때가 있다.

주의 뜻을 따르지 않고 내 마음대로 한 결과이기에 이 모양 이 꼴이냐고, 방귀 뀐 놈이 성내듯 말이다.

하지만 주님께서는 내가 내 스스로 이루었다고 말하는 것에도 충분히 개입하실 능력이 있으신 분이며,

내가 주께 손을 벌리지 않았더라도 이미 나를 이끌고 계신 이는 하나님이시라는 거다.

나는 필연적으로 당신의 자녀이자 종이고, 당신은 필연적으로 나의 아버지이자 주인이고, 나의 왕이시다.